스님 된 미스코리아의 충격 근황…"결혼하고 비극 찾아와"

가 -가 +

이정운기자
기사입력 2022-01-14 [10:48]

“남편 죽고 아들 아파…” 스님된 미스코리아의 파란만장 삶

 

"IMF 때 부도…남편은 교통사고로 세상 떠나"

“6개월 전부터 3평 토굴 생활”

“내 업이 애한테 안 가게 삼천배”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스님이 돼 산속 토굴에서 수행 중인 미스코리아 출신 차우림(50)씨의 근황이 공개됐다. 그는 출가한 이유와 그간의 파란만장한 사연을 털어놓으며 눈물 흘렸다.

 

차씨는 13일 방송된 MBN 시사교양 프로그램 ‘특종세상’에 출연해 충남 공주시에 있는 계룡산 속 토굴 생활을 공개했다. 최근 스님이 돼 3평 남짓한 이곳에서 6개월째 머물고 있다는 그는 1994년 미스코리아 인천 선 출신이다. 당시 전 방송인 한성주, 배우 성현아 등과 본선에서 겨뤘었다.

 

▲ 1994년 미스코리아 인천 선 출신 차우림씨. /MBN 교양프로그램 '특종세상'     © 운영자

 

조선일보에 따르면 그런 그가 스님이 된 이유는 외동아들에 대한 사랑 때문이라고 했다. 차씨는 “IMF가 오면서 무너졌다. 집도 넘어가고 차도 압류당했다. 부도를 맞은 것”이라며 “결혼 4년 만에 교통사고로 남편이 세상을 떠났고 그 이후 아들 하나만 바라보고 살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들을 대학까지 보내고 이제는 편하게 살아야겠다 생각했는데 갑자기 아들이 아프고 더 힘든 일이 생기더라”며 2년 전 원인 모를 병에 걸린 아들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자식을 위해 출가를 선택한 거지만 아이는 ‘엄마도 나를 버렸다’고 생각할 수 있다”며 “그렇게 생각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했다.

 

차씨는 삼천배를 하며 “제 업이 자식에게 내려가지 않게 해달라”고 기도했고 눈물을 쏟기도 했다. 또 군 복무 중으로 2년간 보지 못한 아들에게 편지를 쓰면서도 “곧 아들 생일이다. 아직도 생각하면 가슴 한구석이 먹먹해진다. 너무 미안하고 보고 싶다”고 말했다.

 

▲ 차씨가 머물고 있는 계룡산 토굴. /MBN 교양프로그램 '특종세상'     © 운영자

 

그는 과거 미스코리아 시절을 회상하기도 했다. 차씨는 “제 키가 178㎝인데 높은 신발을 태어나서 처음 신어봤다”며 “항상 화려함 속에 있다가 결혼도 되게 화려하게 했다. 대통령 비서실장님이 주례를 해주시고 주변에는 부러워하는 친구들도 많았다”고 떠올렸다.

 

서운함을 드러내는 부모님을 보면서는 “죄송하지만 속세로 돌아가는 건 불가능한 일이고 그러고 싶은 마음도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정도 각오 없이 결정한 일도 아니고 제 갈 길을 최선을 다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