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총리 "먹는 치료제 국내 도착…또 하나의 무기 얻었다"

가 -가 +

이정운기자
기사입력 2022-01-13 [16:24]

김총리 "먹는 치료제 국내 도착…또 하나의 무기 얻었다"

"100만명 분량은 하루 확진자 1만명 발생 가정해도 1년 물량"

"초도물량은 경증·중등증 등에 우선 투여…이후 유연하게 조정"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먹는 치료제 도착 소식에 "백신에 더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또 하나의 무기를 손에 넣었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조금 전 코로나19 먹는 치료제가 최초로 국내에 도착했다. 이르면 내일부터 첫 투약이 이뤄진다. 이로써 세계에서 손꼽을 정도로 빠르게 먹는 치료제를 사용하는 나라가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 화이자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국내 첫 도입     © 운영자

 

그러면서 "현재까지 임상 결과 먹는 치료제의 효과는 코로나19 증상 발현 5일 내 복용 시, 입원 및 사망 확률이 88%까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기대감을 표시했다.

 

정부가 '100만명 분량'의 먹는 치료제를 확대한 것과 관련해서는 "하루 확진자 1만명 발생을 가정하더라도 고위험 경증·중등증 적응 환자 비율(약 32.5%)과 처방률(약 90%) 등을 고려할 때, 1년간 투약할 수 있는 물량"이라고 설명했다.

 

▲ 수송차량으로 옮겨지는 화이자 먹는치료제 '팍스로비드'     © 운영자

 

김 총리는 이어 "이번에 들어오는 초도 물량은 약 2만1천명분으로, 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이 높은 경증·중등증, 65세 이상 또는 면역저하자, 재택치료를 받거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대상자에게 먼저 투여된다"며 "앞으로 공급량, 환자 발생 동향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투여대상을 유연하게 조정·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또 "현재 도입된 치료제는 '긴급사용승인'으로 도입된 치료제로, 반드시 의료진의 관리하에 투약이 필요하다"며 "국민 여러분께서는 처방받은 약은 반드시 복약지도를 준수해 복용해달라. 정부 역시 투약 상황을 철저히 모니터링하고 피해 예방 조치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 미 FDA 승인받은 화이자 코로나 치료 알약 '팍스로비드'[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이자 제공. 재판매·DB 금지]     © 운영자
▲ [김부겸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 운영자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김총리#먹는 치료제#코로나#백신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