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하루에 충실하라. 그것이 최선의 방법이다[최염순의 수요칼럼]

매일 매일, 그 날의 성공이 쌓이면 1주일, 1개월, 1년...이렇게 성공이 쌓여간다. 그래서 하루하루를.....

가 -가 +

최염순
기사입력 2022-01-12 [19:00]

최염순의 수요칼럼/인간경영 리더십  7

 하루하루에 충실하라. 그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어떻게 하면 더욱 성과를 내는 경영을 할 수 있을까?  

 

 [yeowonnews.com=최염순] 아이비 리는 록펠러, 모건, 카네기, 듀퐁과 같은 거물들을 주요 고객으로 삼고 있는 경영 컨설턴트였다. 

 

 어느 날 베델레헴 철강회사의 찰스 스왑이 리에게 소리쳤다.

“나는 경영에 대해서는 이미 알 만큼 알고 있소. 내가 아는 것만큼 경영이 잘 안 돼서 문제란 말이오. 나에게 필요한 건 ‘더 많은 지식’이 아니라 ‘더 나은 행동 방법’이오 내가 이미 알고있는 것들의 반만이라도 실천하게 해 줄 수 있다면........ ‘행동방법’을 말해 준다면....... 요금은 얼마든지 지불하겠소.”

 

▲   열강중인 최염순 한국 카네기연구소 대표  © 운영자

 

“그럼 지금부터 20분 동안 그 방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좋소 기차 탈 시간까지 딱 20분 여유가 있소. 어떤 방법이오?”

 

 아이비 리는 메모지를 꺼내서 슈왑에게 건네며 말했다. 

 “하루를 끝내기 전에 매일 10분씩 그날 한 일들을 생각해 보십시오. 그리고 자신에게 물어 보십시오. ‘오늘 내가 잊어버리거나 소홀히 하거나 실수한 일은 무엇일까? 앞으로 그런 잘못을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오늘의 일을 개선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그런 다음 5분을 더 시간을 내서 이 메모지에 내일 꼭 해야 할 일 5가지를 쓰십시오.”

 여기까지 이야기하는데 8분이 걸렸다. 

 

 “ 그 다음에는 중요한 순서대로 번호를 매기십시오. 그 종이를 주머니에 넣고, 다음날 아침에 제일 먼저 1번을 읽어 본 다음 행동으로 옮기십시오. 1번 일이 끝날 때까지 시간마다 메모지를 쳐다보십시오. 그 다음에는 2번으로 넘어갑니다. 그 후에는 3번으로 이렇게 하나하나 번호를 지워가면서 마지막 번호까지 이동하십시오.” 3분이 더 지났다. 

 

 “2번이나 3번까지밖에 못 끝내더라도 신경 쓰지 마십시오. 1번을 지키느라 하루가 다 걸리더라도 상관없습니다. 가장 중요한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니까요. 다른 일들은 미뤄도 됩니다. 이 방법으로 끝낼 수 없다면 다른 방법으로도 끝낼 수 없습니다. 이 방법이 아니면 어떤 일이 가장 중요한지 결정조차 못할 수도 있습니다. 

 

 “내일 할 일을 결정할 때 오늘 끝내지 못한 일들을 옮겨 적으세요. 매일 저녁에 15분씩 할애해서 내일 꼭 ‘해야 할 일’을 결정하십시오. 이 방법을 시험해 본 후에, 간부급 임원들에게도 권해보세요. 얼마의 시간이 걸리든지 마음껏 시험해 보십시오. 그 후에 저의 방법이 효과적이었다고 생각하신 만큼의 액수를 수표로 보내 주십시오.”

 나중에 슈왑은 25,000달러 수표를 리에게 보냈다. 

 

▲  한창 할발하게 활동하던  시절의 데일 카네기...[사진 제공=한국카네기 연구소 ]  © 운영자

 

 “하찮게 보이는 이 방법이 내 평생 배운 것 중에서 가장 실용적이었습니다. 아홉 달을 미뤘던 전화를 걸게 했고, 그 전화가 2백만 달러어치의 철재 주문을 받아 냈습니다. 나는 이 방법을 임원들에게도 알려 주었지요. 그것이 임원들과 수십 번 미팅을 한 것보다 더 확실하게 베들레헴 철강회사를 세계 제일의 철강회사로 만들어 주었습니다. 

 

리더는 끊임없이 고민해야 한다. 오늘 내가 이 조직을 위해서 공헌해야 할 일은?

퇴근하기 전에 내일 할 일 5가지를 생각해 보자

급하고 중요한 순서대로 우선 순위를 정하자. 

하루하루 중요한 순서대로 일을 해라. 

훌륭한 성과를 내면서 의미있는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게 된다.

 

최염순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카네기 #최염순 #조직 #퇴근 #순위 #여원뉴스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