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한국계 여성 예술가 차학경 사망 40년만에 재조명

가 -가 +

김영미기자
기사입력 2022-01-11 [12:02]

NYT, 한국계 여성 예술가 차학경 사망 40년만에 재조명

퍼포먼스·사진·영화·문학 등 다양한 분야에 작품 남겨

 

[yeowonnews.com=김영미기자] 31세의 나이로 세상을 뜬 한국계 여성 예술가의 삶이 40년만에 재조명됐다.

 

뉴욕타임스(NYT)는 10일(현지시간) '간과된 인물들'이라는 시리즈의 일환으로 현재 국제 예술계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차학경의 부고 기사를 게재했다.

 

▲ 뉴욕타임스는 10일(현지시간) 국제 예술계의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한국계 예술가 차학경의 삶을 재조명하는 기사를 실었다.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시리즈는 NYT가 창간된 1851년 이후 활동한 사람들 가운데 사망 당시 적절하게 평가를 받지 못한 인물들의 삶을 다시 소개한다는 취지로 이어지고 있다. 유관순 열사와 위안부 피해자인 김학순 할머니의 부고도 이 시리즈를 통해 독자들에게 알려졌다.

 

NYT는 1982년 연쇄살인범에게 목숨을 잃은 차학경의 예술세계가 미국의 아시아계 작가와 학자들을 넘어 현대 문학계와 개념미술계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1951년 부산 태생으로 11세 때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 온 차학경의 대표작으로는 사망 직전 출판된 '딕테'가 꼽힌다.

 

차학경은 이 책에서 사진과 글을 통해 유관순과 잔 다르크, 만주 태생인 본인의 어머니와 가족들의 삶을 복잡하게 교차시키면서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모든 독자가 차학경의 전위적인 작품세계를 편안하게 받아들이는 것은 아니지만, 최근 많은 미국 대학은 이 책을 페미니즘 및 아시아계 연구와 관련한 수업의 교재로 채택하고 있다.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UC버클리)에서 학위를 딴 뒤 프랑스에서 영화 제작과 이론을 공부한 차학경은 퍼포먼스 외에도 사진과 영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작품을 남겼다. 차학경은 대표작인 딕테가 출판되고 2개월만인 1982년 11월 뉴욕의 한 건물 주차장에서 경비원에게 성폭행당한 뒤 목숨을 잃었다.

 

▲ 2003년 서울에서 열린 차학경 회고전[연합뉴스 =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사건 발생 5년 후에 유죄판결을 받은 경비원은 연쇄살인범으로 밝혀졌고, 현재 수감 중이다. 국제 예술계도 시간이 지날수록 차학경의 작품세계에 주목하고 있다.

 

미국의 대표적인 미술관 중 하나인 뉴욕 휘트니 미술관이 지나 1993년 차학경의 회고전을 개최했고,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안토니 타피에스 미술관 등에서도 특별전이 열렸다. 또한 대표작 딕테는 1982년 첫 출판에 이어 1995년과 2001년에 재출판됐다.

 

 

김영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NYT#한국계 여성 #예술가#차학경사망#재조명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