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미국 디지털 음원 판매 2년 연속 1위…'버터' 189만건

가 -가 +

김영미기자
기사입력 2022-01-07 [11:31]

BTS, 미국 디지털 음원 판매 2년 연속 1위…'버터' 189만건

빌보드-MRC 데이터 연간 보고서…'톱 디지털 송 세일즈'에 4곡 올라

 

[yeowonnews.com=김영미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히트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에 이어 '버터'(Butter)로 2년 연속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디지털 음원 기록을 세웠다.

 

빌보드와 MRC 데이터가 6일(현지시간) 공개한 2021년 미국 음악시장 연간 보고서에 따르면 '버터'는 지난해 약 188만9천 건 다운로드 돼 '디지털 송 세일즈'(Digital Song Sales) 부문 1위를 기록했다. 

 

▲ 그룹 방탄소년단(BTS)[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BTS가 지난해 5월 발표한 영어 싱글 '버터'는 댄스 팝 장르의 곡이다. '버터처럼 부드럽게 녹아들어 너를 사로잡겠다'는 내용의 이 곡은 전 세계적으로 히트하며 빌보드의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통산 10주간 1위를 차지하는 대기록을 세운 바 있다.

 

빌보드 역사에서 10주 이상 1위를 차지한 곡은 '버터'를 비롯해 40곡뿐이다. 디지털 음원 판매를 보면 '버터'는 다른 곡들과 큰 차이를 보이며 인기를 입증했다.

 

▲ 2021년 미국 음악시장 연간 보고서[빌보드 공식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버터' 판매량은 2위에 오른 워커 헤이즈의 '팬시 라이크'(Fancy Like·49만9천 건)의 3.8배에 달했다. 지난해 미국에서 100만 건 이상 다운로드된 디지털 음원은 '버터'가 유일하다. BTS는 2020년 '다이너마이트'(126만 건)에 이어 2년 연속 '100만 다운로드' 기록을 이어갔다.

 

디지털 음원 부문에서는 특히 BTS의 인기가 돋보였다.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는 40만4천 건 팔려 디지털 음원 판매량 3위에 올랐고, '다이너마이트'는 30만8천 건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6위를 차지했다.

 

밴드 콜드플레이와 협업한 곡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도 7위(28만7천 건)에 올라 BTS는 '디지털 송 세일즈' 상위 10위권에 네 곡이나 이름을 올렸다. BTS는 2020년 연간 보고서에서는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로 실물 앨범 판매량 1위를 기록했지만, 올해는 앨범 판매 부문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이번 연간 보고서는 미국 음악 시장의 흐름을 분석하며 한 페이지에 걸쳐 K팝도 비중 있게 다뤘다. 보고서는 K팝 소비가 '차트의 새로운 이정표'가 됐다고 언급하며 BTS가 지난해 '버터', '퍼미션 투 댄스', 마이 유니버스' 등 총 3곡으로 '핫 100' 차트 정상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또 그룹 블랙핑크의 멤버 리사, 로제의 솔로 활동과 트와이스의 영어 싱글 등도 소개했다.

 

▲ 2021년 미국 음악시장 연간 보고서[빌보드 공식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김영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BTS#미국# 디지털# 음원 판매#연속1위#버터'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