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한령 해제? … 중국서 6년 만에 한국드라마 방송

가 -가 +

김영미기자
기사입력 2022-01-06 [06:56]

중국서 6년 만에 한국드라마 방송…한한령 해제될지 관심

한류스타 이영애 주연 '사임당 빛의 일기' 중국 플랫폼서 방영

 

[yeowonnews.com=김영미기자]이영애 주연의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이하 사임당·2017)가 중국 IPTV(인터넷 TV)와 지방 방송사를 통해 방송됐다.

 

한국 드라마가 공중파 또는 인터넷TV 등 중국 내 정식 드라마 방영 플랫폼을 통해 방영된 것은 약 6년만이다.

 

▲ 이영애 주연 '사임당 빛의 일기' 포스터[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연예 매체들은 4일 저녁 후난(湖南)위성TV의 IPTV 채널인 '망고TV'에 사임당의 중국어 더빙 버전이 올라왔다고 5일 보도했다. 또 후난위성TV의 계열사인 지방 방송사 '후난오락'도 같은 날부터 사임당의 더빙 버전을 방송했다.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갈등 속에 한국 드라마는 지난 2016년 하반기 이래 중국의 공중파와 인터넷TV 등 정식 허가 난 플랫폼을 통해 방송되지 못했다. 따라서 지난달 영화 '오! 문희'가 한국 영화로는 6년 만에 중국에서 개봉한 데 이어 드라마 영역에서도 한한령이 해제될지 주목된다.

 

망고TV는 한국과의 동시 방송 계획 아래 사임당의 판권을 사들였으나 사드 갈등 여파로 인해 한중 동시 방송은 성사되지 못했다.

 

주중 한국문화원은 "한한령이 나온 직후인 2016년 11월 중국 광전총국(방송 규제 당국) 심의를 마쳤는데 한한령이 강화되면서 그간 방송 및 온라인 서비스를 못 하고 있다가 이번에 후난오락과 온라인 망고 TV에서 동시에 서비스를 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임당은 비교적 소규모 영화였던 '오! 문희'와 달리 한류스타 이영애가 출연해 제작 단계부터 중국에서 이미 관심을 모았던 작품이라는 점도 눈길을 끈다. 이영애는 사극 '대장금'을 통해 중화권에서 높은 인기를 누렸다.

 

정부는 그동안 한중 정상회담, 외교장관회담, 경제공동위 등을 통해 한한령으로 가로막혔던 문화콘텐츠 교류 재개를 중국 측에 지속해서 요청해 왔다. 중국은 한한령의 실체를 공식적으로는 부인하지만, 한국의 이런 요청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도 전날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한국 영화의 중국 추가개봉이나 한국 드라마의 중국 TV채널 방영이 가능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저 역시 더 많은 양국의 영화와 드라마가 서로의 국가에서 방영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답했다.

 

다만 중국의 한한령 완화 사례들이 현재로선 단편적으로 나오는 것에 가까워 앞으로 유사 사례가 계속 축적돼야 해제 여부를 가늠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외교부 당국자는 "앞으로도 정부는 올해 한중 수교 30주년 및 '한중 문화교류의 해'를 맞아 문화콘텐츠 분야 교류 협력이 활성화되도록 중국 측과 지속 소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영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한한령#한류스#이영애주연#사임당빛의일기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