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또? 팀장 성추행 신고돼 조사 중…"사실로 드러나면 징계"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지!! 이 성추행사건을 두고, 이런 소리를 하고 싶은 국민이 얼마나 많을까??!!

가 -가 +

윤정은기자
기사입력 2021-03-01 [14:49]

서울시 팀장 성추행 신고돼 조사 중…"사실로 드러나면 징계"

 백신 관련 업무 담당 남성 팀장급 공무원이 여성 직원들을 성추행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서울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남성 팀장급 공무원이 내부 여성 직원들을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서울시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서울시 복수 관계자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 관련 부서를 이끄는 A팀장이 내부 직원들을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전날(26일) 서울시 인권담당관실에 접수돼 조사가 진행 중이다.

 

▲ 서울시청 전경.© 뉴스1     © 운영자

 

뉴스1에 의하면 A팀장은 구청 공무원들에게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활용해 코로나19 백신의 이상 반응에 대응하는 방법을 교육하는 자리에서 내부 직원들을 상대로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는 등 성추행을 저질렀다는 내용으로 신고됐다.

 

이 소식을 접한 A씨(59.전직 기자)는 "또 서울시야? 바람 잘 날이 없구먼.엄격한 벌백계를 적용해야 되는데, 일벌백계는 내부적인 조치라 하더라도 성추행으로 사법처리받아야 된다구요." 라며, "조직이 지닌 기강의 문제예요. 서울시, 아무래도 기강이 무너진 것 같애!" 라며 쓴소리를 멈추지 않았다  

 

서울시는 가해자로 지목된 A팀장은 현재 출근을 하지 않고 있으며 피해자들과 분리 조치한 상태에서 조사가 진행된다고 밝혔다. 다만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피해 발생 시점과 피해 인원, 근무 부서 등은 공개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피해를 신고한 직원들이 어리고 계속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어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신고 관련 자세한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시 다른 관계자는 "내부 조사를 거쳐 성추행 사실이 확인되면 절차에 따라 징계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서울시#팀장#성추행#내부조사#여원뉴스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