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바예바...푸틴의 31세 연하 연인, 미디어 그룹서 연봉 115억

1인 마음대로 되는 것이 공산주의 국가라지만, 언론계를 그런 식으로 능멸하는 것이 독재자의 능력인듯...

가 -가 +

윤정은기자
기사입력 2020-11-27 [10:35]

"체조선수 출신 푸틴 연인, 미디어 그룹서 연봉 115억 받았다"

 언론계 경험 없이 2014년 내셔널 미디어 그룹 회장으로 임명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블라디미르 푸틴(68) 러시아 대통령의 연인으로 알려진 전직 체조선수 알리나 카바예바(37)가 언론사 회장으로 재직하며 100억원이 넘는 연봉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25일(현지시간) 카바예바가 러시아 최대 언론사인 '내셔널 미디어 그룹' 회장으로서 연봉 7억8천500만루블(약 114억9천만원)을 받았다고 러시아 탐사보도 매체 '디 인사이더'를 인용해 보도했다.

 

▲ 알리나 카바예바(왼쪽)[타스=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자료사진]     © 운영자

 

연합뉴스에 의하면 카바예바의 연봉은 러시아 국영 가스기업 '가스프롬' 경영진 연봉의 7배에 달하는 규모다.

 

지난해 러시아 국민 평균 연봉은 5천파운드(약 50만4천루블·739만원) 이하였다고 더타임스는 지적했다.

 

2004년 올림픽 리듬체조 종목 금메달리스트인 카바예바는 언론계에서 일한 경험 없이 2014년 내셔널 미디어 그룹 회장으로 임명됐다. 이는 '푸틴의 자금책'으로 알려진 유리 코발추크가 2008년 창립한 회사다.

 

카바예바는 그 전에는 푸틴 대통령의 정치적 기반인 통합러시아당 소속 하원(국가두마) 의원으로도 활동했다.

 

카바예바는 18살이던 2001년 푸틴 대통령과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푸틴의연인# 카바예바# 미디어 그룹#연봉115억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