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아 “남편 불륜은 이해하더라도, 경제적인 어려움은...”

남편의 불륜 한 번은 용서할 수 있다? 한 번 용서하면, 그 한 번이 두 번 되고 세 번 되면 진짜 어쩌려고...

가 -가 +

이정운기자
기사입력 2020-07-31 [23:05]

 “남편 불륜 이해할 수 있어도, 경제적인 어려움은 못 견딘다”

               '애로부부'가 공개한 30대 주부의 사연이 알려지자...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배우 이상아가 “남편의 불륜보다는 경제적인 어려움이 더 힘들다”고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27일 첫 방송된 채널A의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는 남편의 불륜으로 이혼을 고민 중이라는 한 30대 여자의 사연이 공개됐다.

 

▲     © 운영자

 

세계일보에 따르면 사연자는 남편이 직장 직원과 2년 동안 불륜을 저지른 사실을 알고 증거를 확보했지만, 아픈 딸 때문에 상대 여성에 대해 소송만 하고 이혼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후 오히려 불륜 여성이 남편 회사의 이중장부를 약점으로 잡아서 더 괴롭히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출연진은 “이게 실화냐”고 놀라며 당연히 이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상아는 “어차피 부부는 의리로 사는 거다. 그리고 아이와 경제적인 걸 생각하게 된다. 나는 남편과 아이, 가정이라는 그림을 갖고 있는 게 더 좋은 것 같다”며 이혼에 반대했다.

 

홍진경이 “그럼 언니는 불륜은 안아줄 수 있다는 거냐. 바람 피우는 걸 이해해줄 수 있다면 제일 견디기 힘든 건 뭐였냐”고 묻자, 이상아는 “경제적인 문제”라고 답했다.

 

이상아는 “사랑한다고 결혼한 거니까, 불륜이 배신감은 제일 크다. 그러나 경제적인 문제는 그 이상으로 큰 어려움이다. 가면 갈수록 더 죽겠다”며 “바람피운 건 ‘네가 가정을 지켜주니까 열심히 살아보자’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열심히 사는데 경제적인 게 안 받쳐주는 건 더 힘들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신과 의사 양재진 역시 “이혼을 못하는 첫 번째 이유는 아이가 아니라 경제력이다. 경제력을 갖출 수 있는 상황이면 아이는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양재진 의사는 “피해자의 배신감은 평생 간다. 그 감정을 해소하지 못하고 살다보면, 가해자는 ‘나는 할 만큼 한 것 아니냐’는 식이 된다. 가해자가 뻔뻔해지면 분노가 두세 배가 된다”고 덧붙였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