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니오 모리코네는 죽는다"…영화음악 거장이 직접 쓴 부고

"당신에게 가장 고통스러운 작별을 고한다" 고 아내에게 유서를 쓴 그는 애처가. 아내를 예술만큼 사랑했다.

가 -가 +

이정운기자
기사입력 2020-07-07 [20:32]

"엔니오 모리코네는 죽는다"…영화음악 거장이 직접 쓴 부고

가족과 지인에 각별한 애정 전하며 작별 인사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최근 이탈리아 로마에서 타계한 영화음악의 거장 엔니오 모리코네가 눈을 감기 전 직접 쓴 '부고'가 7일(현지시간) 공개됐다.

 

"엔니오 모리코네는 죽는다"라는 짧지만 강렬한 문장으로 시작하는 이 글은 모리코네 유족 변호인이 언론에 공개한 것이다. 일종의 유언 성격으로 그와 삶을 함께 한 가족과 여러 지인에 대한 각별한 애정과 작별 인사의 내용을 담았다.

 

▲ 엔니오 모리코네 유족의 변호인이 공개한 모리코네가 직접 쓴 부고[EPA=연합뉴스]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모리코네는 "엔니오 모리코네는 죽는다. 항상 내 곁에 있는 혹은 멀리 떨어져 있는 모든 친구에게 이를 알린다"라며 "이런 방식으로 작별 인사를 대신하고 비공개 장례를 치르려는 단 하나의 이유는, 방해하고 싶지 않기 때문"이라고 썼다.

 

모리코네는 이어 누이와 아들·딸, 손자·손녀들을 일일이 거명하며 "내가 너희들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아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 1992년 9월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아내 마리아와 함께 한엔니오 모리코네[EPA=연합뉴스]     © 운영자


그는 마지막으로 아내 마리아에게 특별한 사랑의 메시지를 전했다.

 

모리코네는 "나는 당신에게 매일매일 새로운 사랑을 느꼈다. 이 사랑은 우리를 하나로 묶었다"면서 "이제 이를 단념할 수밖에 없어 정말 미안하다. 당신에게 가장 고통스러운 작별을 고한다"고 전했다.

 

모리코네는 며칠 전 낙상으로 대퇴부 골절상을 입어 로마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오다 6일 새벽 숨을 거뒀다.

 

그는 '시네마 천국', '미션', '황야의 무법자',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언터처블' 등에 삽입된 사운드트랙을 작곡하는 등 500편이 넘는 영화음악을 만든 20세기 최고의 음악가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유족은 고인의 뜻을 받들어 가족과 친지만 참석하는 비공개 장례식을 치를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모리코네#별세#유족#비공개장례식#여원뉴스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