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공기 전파 가능에 정부 “전염 가능성 추가 연구 필요”

코로나19가 점점 쎄지는 것일까? 방역이 점점 어려워지는 것일까? 더 큰 비극이 막으려면 방역만이.....

가 -가 +

이정운기자
기사입력 2020-07-07 [08:55]

코로나19 공기중 전파?…당국 "추가연구 필요-현 방역수칙 유효"

정은경 "마스크 착용, 기침 예절, 잦은 환기 모두 예방에 도움"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정부는 전 세계 32개국 과학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공기중 전파' 가능성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6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최근 발표된 공기 전파의 위험성, 바이러스 변이로 인한 전염력, 전파력의 변화 등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정 본부장은 "다른 전파 가능성이나 위험성에 대해서는 조금 더 연구 결과를 모니터링(관찰)하면서 예방수칙을 보완할 필요가 있을지 검토하겠다"면서 "마스크 착용, 기침 예절, 자주 환기하기 등 기존에 방역당국이 제시한 행동 수칙을 정확히 준수하는 게 코로나19 예방에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 6일 오후 서울 서초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이야기를 하며 걸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여원뉴스 특약]  © 운영자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세계 32개국의 과학자 239명은 최근 세계보건기구(WHO)에 공개서한을 보내 에어로졸을 통한 감염 위험에 대해 적절한 경고를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한은 이번 주 과학 저널에 실릴 예정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에어로졸은 지름이 1㎛(100만분의 1m)에 불과한 고체 또는 액체 상태의 미립자로,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나오는 침방울보다 훨씬 작다. 그간 WHO는 코로나19가 주로 큰 호흡기 비말(침방울)에 의해 감염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정 본부장은 이와 관련해 "해당 연구는 비말이나 접촉을 통한 감염뿐 아니라 공기 전파가 가능할 것으로 추정하는데 작은 비말이나 에어로졸이 수 시간 공기에 체류하고 2m 이상 확산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의 주된 전파경로는 비말 전파, 접촉 전파, 그리고 매개물(개달물)을 통한 간접전파"라면서 "이에 더해 공기 전파의 가능성을 제기하는 것이기에 기존의 방역·예방수칙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또 "비말의 크기는 굉장히 다양한데 조금 큰 형태의 비말은 빨리 가라앉아서 표면을 오염시킬 수 있지만, 크기가 작은 비말은 수분이 증발하면서 무게가 가벼워지고 공기 중에 오랜 시간 부유할 수 있다"면서 "전염 가능성이 어느 정도인지에 대해서는 조금 더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도 오전 브리핑에서 "공기 중 전파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확인할 만한 수준에 있어 추가적인 검토와 증거가 조금 더 필요하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면서 "국내에서도 방역당국과 더불어 지속해서 이런 문제점을 점검하고 논의하는 체계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대책과 관련해 무엇보다 밀폐, 밀집, 밀접 등 이른바 '3밀'을 피하는 것이 감염병 예방에 효과적이라며 방역수칙의 철저한 준수를 당부했다.

 

실제로 국내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환기가 제대로 되지 않는 밀폐된 공간, 여러 사람이 밀집하게 모인 상황, 식사나 대화 등을 하며 밀접한 접촉을 오래 하는 경우 전염력이 높았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코로나#공기전파#마스크예절#거리두기#여원뉴스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