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지민, 동료 괴롭힘 논란으로 '연예활동 중단'

자기와 관계 있는 사람이면, 누구든 미워하지 말고 사랑해야 한다. 그게 세상 사는 도리이고 지혜이다.

가 -가 +

윤정은기자
기사입력 2020-07-05 [07:48]

'AOA '괴롭힘 논란'…지민 "모자랐던 리더" 거듭 사과

동료 괴롭힘 논란' AOA 지민, 팀 탈퇴…"연예활동 중단"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걸그룹 AOA의 리더 지민(29)이 전 멤버 권민아(27)를 괴롭혔다는 논란으로 물의를 빚고 있다. 지민은 권민아가 괴롭힘을 폭로한 직후 직접 찾아가 사과했지만, 권민아가 사과의 진정성을 문제 삼았고 결국 지민은 거듭 사과에 나섰다.

 

권민아는 4일 AOA의 모든 멤버들이 찾아와 대화를 나눴으며 지민이 자신에게 사과했다는 장문의 글을 SNS에 게재했다. 그는 이 글에서 "지민 언니는 화가 난 상태로 들어와 어이가 없었다"며 "실랑이를 하다가 언니가 칼 어디 있냐고 자기가 죽으면 되냐고 하다가 앉아서 이야기를 하게 됐다"라고 썼다. 이어 "나는 계속해서 당한 것들을 이야기했고 (중략) 언니는 잘 기억을 못하더라"라며 속상한 감정을 감추지 않으면서도 "어찌 됐건 사과했고 나는 사과를 받기로 하고 언니를 돌려보냈다"고 했다.

 

▲ 권민아(왼쪽), 지민     © 운영자

 

다만 권민아는 "솔직히 진심 어린 사과를 하러 온 모습은 내 눈에는 안 보였다"며 "내 자격지심일 수도 있고 워낙 언니에게 화가 나 있어 그렇게 보려고 한 걸 수 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언니는 진심이었을 수도 있으니 뭐라고 단정 지을 순 없겠다"며 "나도 이제 진정하고 꾸준히 치료받으면서 노력하고, 이렇게 소란피우는 일 없도록 하겠다. 정말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권민아가 사과를 받기로 했다고 밝혔지만, 지민의 사과 방식이 다시 논란이 되자 지민은 자신의 SNS에 "짧은 글로 다 담을 수 없지만 미안하고 죄송하다"며 사과의 글을 올렸다. 지민은 후회와 죄책감이 든다면서 "어제도 울다가 빌다가 다시 울다가 (했지만) 그럼에도 그동안 민아가 쌓아온 저에 대한 감정을 해소할 수는 없을 거라 생각한다. 정말 죄송하다"고 썼다.

 

그는 함께 지내는 동안 권민아를 잘 이해하고 세심히 살피지 못했다며 "우리 팀이 스태프나 외부에 좋은 모습만을 보여야 한다는 생각으로 살았던 20대 초반이었다"고 했다. 이어 "그런 생각만으로는 팀을 이끌기에 인간적으로 많이 모자랐던 리더인 것 같다"며 "무엇보다 저희 두 사람을 위해 노력을 많이 해줬던 멤버들과 민아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이번 논란은 권민아가 전날 SNS에 여러 개의 글을 잇달아 올려 AOA 활동 당시 지민이 자신을 괴롭힌 정황을 구체적으로 언급하면서 시작됐다. 그는 지민 때문에 AOA를 탈퇴하게 됐고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주장하면서 지민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지민(29)이 팀을 탈퇴한다. AOA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5일 "지민은 이 시간 이후로 AOA를 탈퇴하고 일체의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FNC는 "지민과 관련해 벌어지고 있는 일들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당사 역시 이 모든 상황에 책임을 통감하고 아티스트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 다시 한번 좋지 않은 일로 걱정을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지민은 2012년 데뷔한 AOA의 리더이자 메인 래퍼로 활동해왔다. 그는 AOA 멤버였던 배우 권민아(27)를 활동 기간 지속적으로 괴롭혔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권민아 소속사 우리액터스에 따르면 그는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이전부터 치료를 받고 있었다. 우리액터스 관계자는 "현재 안정을 찾고 휴식을 취하고 있다"며 "본인이 이번 사태와 관련해 더는 SNS에 글을 올리지 않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AOA#민아#지민#동료괴롭힘#연예활동중단#탈퇴#여원뉴스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