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강의 중단사태, 온라인 솔루션으로 해결

"궁하면 통한다"는 궁한 시절 얘기.. 지금은 어떤 사태도 해결할 수 있는 최신 솔루션이 얼마든지..

가 -가 +

문정화기자
기사입력 2020-02-26 [21:24]

코로나19로 강의 중단사태, 온라인 솔루션으로 해결 

“코로나가 난리를 쳐도 가르침과 배움은 멈추지 않는다”

 

[yeowonnews.com=문정화기자] 코로나 19로 인해, 학교는 개학을 연기하고, 기타 각종 교육을 위한 강의는 거의 중단상태..기술 교육이건 인문교육이건 코로나가 다 망쳐놓았다.

 

이에 위안소프트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비상 사태로 대학이나 기업에서 온라인 교육이나 원격 강의를 지원하기 위해 자사가 제공하는 세 가지 솔루션을 소개한다.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비상 사태로 대학들은 개강을 늦추고 온라인 교육 방식으로 강의를 대체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 학교 강의는 물론 개학도 연기되고, 학교 외 강의도 거의 중단된 상태..이럴 때 필요한 솔류션이 개발되어...     © 운영자

 

한국방송통신대학교는 코로나19 감염 관리를 위해 중국인 유학생 등을 대상으로 방송대 강의를 무료로 개방한다. 방송대가 제공하는 교육 콘텐츠는 방송대 U-KNOU캠퍼스를 통해 인터넷과 모바일로 수강할 수 있으며, 대상은 입국이 연기된 중국인 유학생과 격리자이다.

 

위안소프트는 중국교육과학연구소에 따르면 중국에서도 국가적으로 개학을 잠정 연기하고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하면서 온라인 강의가 급속도로 발전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온라인 강의는 교육시스템의 현대화를 가속화하는 데 이로울 뿐만 아니라 학생들이 급속하게 발전하는 세계에 적응할 수 있는 능력을 향상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소개했다고 밝혔다.

 

이에 위안소프트는 대학이나 기업에서 온라인 교육이나 원격 강의를 지원하기 위해 위안소프트가 제공하는 세 가지 솔루션을 소개한다.

 

◇스트리밍 서버 확장 솔루션

 

기존 위안미디어 고객은 간단히 스트리밍 서버를 확장함으로써 온라인 시청자 수를 늘릴 수 있다. 보통의 경우 스트리밍 서버를 이중화/다중화하고 로드밸런싱을 통해 부하를 분산함으로써 많은 시청자를 수용할 수 있으며, 방송 장애에도 대응할 수 있다.

 

◇강의 실시간 중계 솔루션

 

강의실에 고화질 카메라와 음향 장비를 설치하여 교수자가 강의하는 영상을 생중계함으로써 학생들은 강의실이 아닌 재택에서 강의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라이브 강의뿐만 아니라 영상을 자동으로 녹화하고 편집하여 녹화 강의도 지원한다.

 

◇화상회의 실시간 중계 솔루션

 

위안소프트는 화상회의 장비를 통해 진행되는 강의를 실시간으로 캡처해 생중계하거나 녹화/편집하여 다시 볼 수 있는 솔루션도 제공한다. 여기서 네트워크 기반 화상회의 영상 캡처 기술은 위안소프트만이 보유한 특징적인 기술로서 시스코, 폴리콤, 비됴, 라이프사이즈, 화웨이 등 대표적인 화상회의 제품들과 이미 호환성 시험을 완료했다.

 

위안미디어 제품을 사용하고 있는 고객들은 화상회의 게이트웨이 모듈만 추가하면 이 솔루션을 구축할 수 있다.

 

더불어 제공되는 위안소프트 솔루션은 강의 중계 시 교수자를 인식하여 추적할 수 있는 Full-HD 카메라 또는 스마트폰 라이브 방송 앱, 교수자 영상과 프레젠테이션 자료를 다양한 레이아웃 뷰로 볼 수 있는 듀얼 스트림 플레이어, 교수자 음성을 자동 인식하는 자동 자막, HTML5 기반 동영상 편집기, PC/모바일 등 다양한 사용자 단말기를 지원하기 위한 HTML5 기반 비디오 포탈, 여러 지역에 캠퍼스가 분산되어 있는 경우 원활한 강의 시청을 위한 스트리밍 CDN 구축, 보안성 강화를 위해 스트리밍 URL 암호화 및 영상 DRM 등 다양한 특징을 제공한다.

 

문정화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코로나19,#강의,#솔루션,#위안소프트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선거(2020.04.02~2020.04.14) 기간 동안에는 모바일에서는 댓글쓰기를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