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풀만화거리, 주민이 직접 꾸민‘걷고 싶은 문화거리’로

강동구, 지역 특화거리와 연계한 걷고 싶은 문화거리 조성

가 -가 +

김석주
기사입력 2020-01-28 [10:47]


[yeowonnews.com=김석주]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강풀만화거리를 걷고 싶은 문화거리로 만들기 위한 경관개선사업을 본격 시작한다. 강풀만화거리는 오래된 주택이 밀집했던 성내동 천호대로 168길 일대를 강풀 만화의 명장면 벽화 50여 점으로 꾸민 ‘만화 특화거리’다.

이곳이 지난해 서울시 2020 경관 개선사업 대상지로 확정되면서 올해 1월부터 사업이 본격 시작돼 2021년 12월까지 2년에 걸쳐 ‘걷고 싶은 문화거리’ 로 조성된다.

구는 그 첫 단계로 사업 시행 첫 해인 2020년, ‘강풀만화거리 경관개선사업’을 위한 실시설계용역을 추진한다. 이번 용역은 강풀만화거리를 널리 알리고, 강동구의 지역 관광자원과 연계한 문화거리로 만들기 위해 천호대로 168가길 일대 13만 2,376㎡을 대상으로 추진된다.

강풀만화거리는 강동구가 2013년부터 성내동 일반주택 주거지의 골목길 환경을 정비하고 주민 커뮤니티 공간을 마련해 청년들에게 창업공간과 청년예술 작가들의 작업 공간 지원을 해 온 곳이다. 그 결과 성내동 강풀만화거리는 매년 140%의 방문 증가율을 보이며, 유동인구가 증가해 청년공방 신규입점이 늘어나는 등 골목상권도 활성화 됐다.

구는 이러한 변화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강풀만화거리 브랜드 가치를 한 단계 끌어올리기위해 작년 3월 완료된 강풀만화거리 활성화 기본계획 수립용역 결과와 연계하여 도시계획 전문기관을 통해 올 10월까지 실시설계용역을 실시한다.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2021년에는 공사를 진행해 보행자 중심의 쾌적하고 매력적인 경관을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서울시 공모사업을 통해 확보된 재원으로 해당지역의 토지소유자들이 협정을 맺고 운영회를 설립해 마을의 고유특성과 주민의 생활상을 반영한 경관을 개선하는 협정사업으로 추진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민선7기 정책으로 주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하여 도시경관 개선사업을 역점추진하고 있다.”면서, “지역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선도적 사업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전했다.
김석주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