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여성 유리김, 미국의 알바니아 대사로 취임하던 날

그녀는 미국 외교 무대에서 멋진 실적을 남길 것이다. 그녀의 몸에 한국인 피가 흐르고 있으니..

가 -가 +

윤정은기자
기사입력 2020-01-13 [15:31]

한국계 여성 유리김,  미국의 알바니아 대사로 취임하던 날

한국계 여성 미국 대사로는 첫번째 외교관

미국 국무부 공무원으로 20여년 근무한 베테랑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한국계 미국 여성 외교관인 유리 김(49)이 알바니아 주재 미국 대사로 취임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알바니아 현지 인터넷뉴스매체인 엑시트뉴스에 따르면, 유리 김은 지난 9일 워싱턴 국무부에서 대사 취임선서식을 가진 바있다.

 

▲ 한국계인 유리 김 주 알바니아 미국대사가 지난 9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에서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출처:주 알바니아 미국대사관 트위터>     © 운영자

 

유리 김은 국무부에서 20여년동안 여러 부서를 거친 직업 외교관으로 지난해 6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알바니아 대사후보로 지명된 이후 지난해 12월 상원의 비준을 받았다. 

 

그는 상원 인준청문회에서 알바니아 대사로서 우선 사항에 대해 알바니아가 2024년 방위비를 국내총생산(GDP)대비 2% 집행할 수있도록 독려하고, 알바니아의 민주주의 고양과 양국간 교역 강화 등을 꼽았다. 

 

유리 김은 대사 지명 전까지 국무부에서 남유럽국 책임자로 일했다.이라크 바그다그 미국 대사관에서 정무참사관으로 일한 적도 있다. 특히 국무부 근무 초기에 한국과에서 북한 문제를 다뤘으며, 6자회담에 미국 대표단 일원으로 참여했다. 주 한국 미 대사관에서 근무한 적도 있다. 이밖에 일본 도쿄와 중국 베이징 미국 대사관에서도 일했다. 

 

한국계 미 대사로는 주 한국 및 필리핀 대사를 거쳐 현재 인도네시아 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성김과 주 말레이시아 역임했던 조셉 윤 전 대북정책특별대표에 이어 세번째이다. 한국계 여성으로는 첫번째이다. [뉴시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한국계여성#최초#미대사#임명#유리김#알바니아대사#여원뉴스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