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기업가치, 세계 18위로 1년새 10계단 껑충 뛰었다

국민은 삼성을 자랑스럽게 여긴다. 삼성은 나라를 자랑스러운 나라로 만드는데 전력을 다해야!

가 -가 +

김석주기자
기사입력 2020-01-12 [10:43]

 삼성전자 기업가치 '껑충'…세계 18위로 1년새 10계단↑

주가 51% 올라 시가총액 118조원 증가
세계 100대 기업 중 한국 기업은 삼성전자뿐 

 

[yeowonnews.com=김석주기자] 국내 증시의 '대장주' 삼성전자[005930]가 상장 이후 사상 최고 주가를 기록하면서 글로벌 시가총액 순위 20위권 안으로 진입했다. 최근 반도체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가가 계속 상승하고 있어 글로벌 순위의 추가 상승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12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9일 종가 기준으로 글로벌 기업 시가총액 순위(상장지수펀드 제외) 18위로 올라섰다. 이는 지난해 초 28위에서 10계단이나 수직 상승한 것이다.

 

"해외에서 만나는 삼성 간판이 얼마나 정겹고 뿌듯한지 알만한 사람은 다 안다. 현지인들과 이야기하다 보면 코리아는 몰라도 삼성은 다 안다는 우스갯소리가 괜한 이야기가 아닌 거다. 자랑스런 기업, 삼성없는 대한민국은 생각할 수도 없다, 밀어주고 믿어주고 흠집내지 말아야"아이디jhg***는 아들이 삼성맨이라며 삼성을 한껏 부추겼다.

 

▲ 삼성전자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 운영자

 

연합뉴스에 의하면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은 작년 1월 2일 2천65억7천만달러(231조3천291억원)에서 지난 9일 3천16억5천만달러(349조8천293억원)로 950억8천만달러(118조5천2억원) 늘었다.  이 기간 삼성전자 주가는 3만8천750원에서 5만8천600원으로 51%나 뛰어올랐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지난 9일 수정주가 기준으로 지난 1975년 6월 11일 상장 이후 약 45년 만의 최고 주가를 기록했다. 이후 10일에는 전 거래일보다 1.54% 오른 5만9천500원에 마감하며 사상 최고가를 단 하루 만에 경신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1년 새 미국 인텔(26위)을 비롯해 AT&T(22위), 버라이즌(27위) 등을 제치고 이들 업체보다 덩치가 커졌다.

 

대만 반도체업체 TSMC는 주가 상승에 힘입어 글로벌 시가총액 순위가 작년 초 37위에서 현재 21위로 16계단이나 뛰어올랐지만, 삼성전자보다는 3계단 낮은 순위에 머물렀다. 외국인도 삼성전자 주식을 아낌없이 사들이는 중이다. 외국인은 올해 들어 지난 10일(장 마감 기준)까지 삼성전자 주식을 6천268억원어치 순매수했고 우선주인 삼성전자우도 269억원 순매수했다.

 

반도체 업계는 지난 2017∼2018년 호황을 누리다 2018년 하반기부터 하강국면에 들어섰다. 이에 따라 실적 신기록 행진을 벌이던 삼성전자도 반도체 수요 감소 및 가격 하락에 따른 실적 부진을 겪었다. 실제 삼성전자의 작년 영업이익 잠정치는 27조7천억원으로 전년보다 52.9% 급감하면서 2015년(26조4천억원)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매출 잠정치(229조5천억원) 역시 전년보다 5.85% 줄어들었다.

 

하지만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은 7조1천억원으로 잠정 집계돼 증권사 전망치 평균(6조5천억원대)을 9%가량 넘어섰다. 증권가에선 이를 삼성전자 실적 반등의 신호탄으로 해석하고 있으며 이대로 실적 개선 흐름이 이어진다면 추가 주가 상승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한다. 증권가에서 제시한 삼성전자 목표주가 평균치는 10일 현재 6만7천931원으로 현재 주가 대비 상승 여력이 15.73%에 달했다.

 

글로벌 시총 17위인 프록터&갬블(P&G)과의 차이가 38억7천만달러(약 4조5천억원)로 비교적 크지 않다는 점을 고려할 때 향후 주가 추이에 따라 시총 순위 상승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글로벌 시총 100위 기업 중 한국 기업은 삼성전자뿐이었다. 국내 시가총액 2위인 SK하이닉스는 100위 안에 들지 못했다.

 

이번 조사에서 글로벌 기업 시가총액 순위 1위는 작년 말 상장한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였다. 아람코의 시가총액은 약 1조8천200억달러(약 2천113조 9천300억원)에 달했다. 애플은 2위에 그쳤으나 시가총액은 지난해 초 7천493억9천만달러(약 870조4천165억원)에서 9일 기준 1조3천300만달러(1천161조5천383억원)로 크게 늘었다.

 

그 뒤를 시가총액 1조2천200억달러인 마이크로소프트가 이었고 그 외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9천688억달러)과 아마존(9천380억달러), 페이스북(6천138억달러), 알리바바(5천527억달러) 등 순이었다.

 

◇ 글로벌 기업 시가총액 상위 30위 변동 추이

 

 
 
 
▲ (단위=10억달러 / 자료=블룸버그)    © 운영자

 

김석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삼성전자#삼성#기업가치#껑충#상승#여원뉴스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