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김건모 차량 압수수색 당한 이유

뿌린 자가 거두리라!! 인과응보다. 그래서 인기연예인은 일거수일투족에 신경 써야 한다

가 -가 +

윤영미기자
기사입력 2020-01-09 [20:59]

 경찰, ‘성폭행 혐의’ 김건모 차량 압수수색…“소환조사 안 정해져”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경찰이 성폭행 및 폭행 혐의 등으로 수사 중인 가수 김건모 씨(52)의 차량을 압수수색했다. 9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어제 김건모의 차량을 압수수색 해 GPS 기록을 확보했다”라고 밝혔다.


이번 압수수색은 사건 당시 김건모의 동선을 파악하려는 목적으로 진행됐다. 또한 성폭행 논란이 불거진 후 유흥업소 마담이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에게 회유와 압박을 했다는 의혹이 나온만큼 이를 확인하려는 것으로 파악된다.

 

"혐의가 있으나 없으나 톱스타가 차량을 압수수색 당했다는건 이미지상 돌이킬 수 없는 영역이다. 공인이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든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했는데 어쩌다가 쯧" 김건모 팬이라는 주부 양모씨는 안타까움을 표했다.

 

▲     © 운영자

 

국민일보에 의하면 경찰은 또한 김 씨의 휴대전화에 대해서도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에서 기각했다고 전했다. 김 씨의 소속사 건음기획은 “김건모가 경찰로부터 차량 압수수색을 받은 것이 맞다. 그러나 아직 소환 조사에 대해 정해진 것이 없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성폭행 의혹에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지난해 12월 6일 강용석 변호사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를 통해 김 씨가 2016년 8월 서울 강남의 한 유흥업소에서 여성 종업원 A 씨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강 변호사는 같은 달 9일 A 씨를 대신해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검찰은 해당 사건을 강남경찰서로 보냈다. 김 씨는 A 씨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 및 무고로 맞고소했다.


이후 A 씨는 같은 달 14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약 8시간 조사를 받았다. 김건모는 아직 조사를 받지 않았다. 한편 경찰은 2차 피해방지를 위해 성범죄 사건을 검찰 송치한 이후 맞고소 사건을 수사할 계획이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김건모#압수수색#폭행#성폭행#여원뉴스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