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방탄소년단 상표권 포기한 까닭은?

역시 사업 잘 하는 회사는 눈치도 빠르고 행동도 빠르다. 거기다가 포기 또한 무지 빠르다

가 -가 +

윤영미기자
기사입력 2020-01-08 [00:17]

 신세계, 방탄소년단 관련 상표권 모두 포기한 까닭은...

BTS 상표권 분쟁 길게 끌어봐야 실익 없다는 판단내린 듯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상표권을 둘러싼 분쟁을 벌여온 신세계백화점이 BTS 관련 상표권을 모두 포기하기로 했다.

 

신세계백화점은 7일 "BTS와 관련된 모든 상표권을 포기한다. 신세계는 한류 문화를 대표하는 방탄소년단의 활동을 응원한다"고 밝혔다.

 

"요즘 진흙탕 투성이 소식들만 들려오는데 BTS가 해외에서 전해주는 소식들이 그나마 숨통을 틔워준다. 잘나가는 아이돌이 이런 저런 이유로 구설에 오르는것도 싫고 신세계 싼박하게 포기 잘했다. 기업 이미지 깔끔하게 업그레이드 됐네" 아이디 HGF***는 긍정적인 반응을..

 

▲ 방탄소년단(BTS).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방탄소년단이 데뷔하기 전인 2013년 5월 영문표기 'BTS'에 대한 상표권을 출원했다. 또 2015년 4월 의류에 대한 'BTS' 상표권 출원을 신청했으나 이미 등록된 상표권과 유사하다는 이유로 기각됐다.

 

신한코퍼레이션에서 이미 'BTS BACK TO SCHOOL'이라는 상표를 등록했기 때문이다.

신세계도 2017년 자사의 편집매장 '분더샵'의 약자인 'BTS'의 상표권 등록을 시도했지만 빅히트와 같은 사유로 기각됐다.

 

신세계는 그러나 이후 신한코퍼레이션이 소유한 BTS 상표권을 사들여 의류영역에서 'BTS' 상표권을 확보하면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분쟁을 빚어왔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앞서 "방탄소년단의 명칭인 'BTS'를 다른 기업이 독점하고 소유할 수 없도록, 모든 역량을 동원해 권리를 확보할 방침"이라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신세계백화점이 최근까지 이어오던 'BTS' 상표권 분쟁을 이날 전격적으로 끝낸 데는 길게 끌어봐야 실익이 없다는 판단을 내렸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방탄소년단#bts#신세계#상표권#포기#응원#여원뉴스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