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업계 `여풍(女風)`…국적선사 `첫 여성 기관장` 탄생

가 -가 +

이정운기자
기사입력 2019-12-12 [15:46]

 해운업계 `여풍(女風)`…국적선사 `첫 여성 기관장` 탄생

 

[yeowonnews.com = 이정운기자] ‘금녀(禁女)’의 영역으로 여겨졌던 해운업계에 사상 처음으로 국적선사 첫 여성 기관장이 탄생했다. 조만간 여성 선장도 배출될 전망이어서 해운업계에도 여풍(女風)이 불 것으로 보인다.

 

현대상선은 국내 해운업계 사상 처음으로 국적선사 첫 여성 기관장에 고해연(만 34세) 기관장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임명된 고 기관장은 현대상선에 입사한 지 11년 9개월 만에 기관장으로 발탁됐다.

 

▲     © 운영자

 

고 기관장은 "이 자리까지 올 수 있도록 저를 믿고 격려해준 많은 분에게 감사드린다"며 "현대상선을 비롯한 대한민국 해운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고 기관장은 2008년 2월 한국해양대학교 기관시스템공학부를 졸업하고 같은해 현대상선에 `3등 기관사`로 입사했으며, 이후 2009년에 2등 기관사, 2011년에 1등 기관사로 승진했다. 그는 그동안 4천600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급에서부터 국내 최대 선박인 1만3천100TEU급까지 줄곧 컨테이너선만 타 온 전문 기관장이다.

 

선박에서 기관장은 선박 기관의 정비·운전, 연료의 보관·사용 등 기관실 전체에 관한 책임과 의무를 지며, 특히 기관의 안전 운용과 선박 운항에 관해 선장을 보좌하고 협조하는 역할을 한다.

 

현재 고 기관장은 인도 항로인 CIX(China-India Express) 노선에 투입된 6천800TEU급 컨테이너선 `현대 콜롬보(HYUNDAI COLOMBO)`호에 승선 중이다.

 

현재 현대상선에는 고 기관장을 비롯해 8명의 여성해기사가 재직 중이다. 이달 말에는 대한민국 국적선사 최초로 여성 선장도 탄생할 예정이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여성기관장#여성선장#최초#현대상선#여원뉴스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