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의원 "주 52시간제 반성한다..예외규정도 없다"

'밀어부치기'가 다 좋은 건 아니다. 정책엔 실책도 있다. 잘못을 반성할 줄 모르면 진짜 엉터리다

가 -가 +

윤정은
기사입력 2019-11-13 [17:55]

박영선의원  "주 52시간제 반성한다..예외 규정도 없다" 

 

“나도 (본회의장에서) 투표를 했는데 반성하고 있다.”
 

[yeowonnews.com=윤정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내년부터 적용되는 주 52시간제 확대 시행과 관련해 이렇게 말했다.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정책 발표회에서다. 박 장관은 “국회에서 조금 더 심도 있는 논의를 해야 했다”며 “주 52시간 (확대가) 가장 문제가 되는 분야는 제조업”이라고 말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3일 주 52시간 근무제와 관련, "너무 경직됐다"며 중소기업계의 보완 요구에 공감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조선일보에 의하면 주 52시간제는 내년 1월부터 50~300인 미만 중소기업에 적용된다. 현재 중소기업계는 시행시기를 1년 이상 늦추고, 업종이나 직무에 따라 다양한 형태의 유연 근무가 가능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 운영자

 

박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기자들과 만나 "(주 52시간제가 통과된 국회 본회의에서) 투표를 했는데 반성하고 있다"며 "국회에서 심도 깊은 논의를 했어야 했고 좀 더 예외규정을 뒀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구개발(R&D) 등 창조적인 일을 하는 분야에서 하루 8시간이라는 근무시간을 지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 예외규정을 두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주 52시간제로 인한 근무 형태 변화와 추가 인력 확보 문제도 언급했다. 그는 "지금은 2교대인데 주 52시간제에 맞추려면 3교대로 바꿔야한다"며 "3교대로 바꾸고 사람을 더 뽑은 만큼 물량이 들어오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한 기업은 상황이 어정쩡해지고,   근로자 역시 월급이 줄어드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스마트공장을 도입해 주 52시간제로 인한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3교대 근무를 위한 인력을 더 뽑기 힘들 때 스마트공장이 이를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가 다른 선진국에 비해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이 10년가량 늦었는데 따라잡기 위해 매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정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박영선#중기부장관#주52시간#중소기업#여원뉴스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