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등 첨단기술 접목, 안전하고 편리한 친환경 도로 구상

국토부, 미래 도로상 반영한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21~'30)’ 수립

가 -가 +

이정운
기사입력 2019-10-18 [11:54]

인공지능 등 첨단기술로 안전하고 편리한 친환경 도로 만든다

국토부, 미래 도로상 반영한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21~'30)’ 수립

 

▲ 사람보다는 기술 위주의 사회와 도로망...조립식 건설, 시설물 점검 작업의 무인화와 입체 도로망(3D) 등이 실제로 구상중에 있다. 국토교통부거 구상중인...(사진=연합뉴스)     © 운영자

 

[yeowonnews.com=이정운] 도로의 조립식 건설, 시설물 점검 작업의 무인화, 지하와 지상을 넘나드는 입체 도로망(3D), 상상에서나 접해봤던 도로의 모습이 2030년에 우리의 눈 앞에 펼쳐질 것이다.

 

좀 길게 기다린다는 것이 지루하게도 느껴지긴 하지만, it기술의 정확성으로 보아서는 결코 꿈 같은 얘기만은 아니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기술이 접목된 미래 도로상을 구현하기 위한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을 수립했다.

이번 전략의 비전은 “혁신성장을 지원하고 국민의 안전과 편리를 실현하는 도로”로서 안전·편리·경제·친환경 등 4대 중점분야에서 구체화될 계획이다.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은 도로의 장수명화, 입체도로망, 친환경 에너지 생산 등 도로의 양적·질적 성장을 위한 다방면의 기술 개발 노력을 진행 중에 있다.

이에 우리나라도 본격적으로 도로기술 연구에 대한 박차를 가하기 위해 4대 핵심분야를 설정하고 2030년까지 추진할 중점 추진 기술을 마련하였다.

이번 도로 기술 개발전략안은 총 100여 개 이상의 과제를 담아냈으며 기술의 시급성과 기술간 연계 관계, 연구개발 사업비 규모 등을 고려하여 기획연구를 진행 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김용석 도로국장은 “도로는 우리의 삶과 가장 밀접한 기반시설로서, 이번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을 기반으로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를 유도하여 도로가 국민들께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정운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인공지능,#첨단기술,#영화 자동차,#3D, #여원뉴스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