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밤' MC 설리..녹화 날, 악플 때문에 갔나?

악플은 저질의 가학성 퇴폐문화다. 악플 달라고 인터넷이 이만큼 발전한 건 아니다. 설리의 명복을 빈다.

가 -가 +

윤영미
기사입력 2019-10-15 [09:56]

'악플의밤' MC 설리..녹화 날, 악플 때문에 갔나?

'악플의 밤' MC 셜리 없이 녹화 진행…연락 닿지 않았다"

자신을 둘러싼 악성댓글을 읽고 그에 대해 담담하게 대응해 왔는데...

 

▲ 악플 때문에 설리는 고민도 많이 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근에는 '악플의 밤'이라는 프로의 MC를 맡을 정도로 악플에 무관(?)해진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지만....(사진=연합뉴스)     © 운영자

 

[yeowonnews.com=윤영미] 셜리는 정말 악플 때문에 갔을까? 한 때는 악플 때문에 고민도 많이 했고, 악플에 대해 항의성 댓글도 달곤 했던 설리는, 최근 악플에 대해 많이 무뎌지고, 많이 평상심을 찾으려 애썼다는 동료 연예인들의 증언도 있다. 그러나 그의 뜻하지 않은 죽음과 악플이 전혀 무관하다고 볼 수 없다는 것이 연예계 인사들의 중평이다. 

 

JTBC2 예능 '악플의밤' 측은 14일, 설리 없이 녹화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프로그램 관계자는 "녹화 직전까지 설리에게 연락을 시도했지만 연결되지 않아 결국 그 없이 녹화했다"고 밝혔다. '악플의밤' 녹화일은 매주 월요일이다.

 

설리는 사망하기 전까지 '악플의밤' MC로 활약하며 자신을 둘러싼 악성댓글을 읽고 그에 대해 담담하게 대응해왔다.

 

대표적인 사례가 '노브라'(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고 외출하는 행위)에 대해 "브래지어는 액세서리일 뿐"이라고 소신을 밝힌 것이었다. 그는 프로그램과 소셜미디어를 통해 세상과 소통하려 했지만 마지막까지 악성댓글은 수그러들지 않았다.

 

 

경찰은 이날 오후 3시 21분께 설리 자택인 경기도 성남의 한 전원주택에서 설리가 숨져 있는 것을 그의 매니저가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경찰은 설리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윤영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설리,#악플의 밤,#소신,#브래지어,#대응,#여원뉴스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