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평양원정길 29년만에.. "좋은 결과 가져오겠다"

서울이건 평양이건, 축구는 잘 하는 팀이 이기게 되어 있다. 그동안에도 한국팀이 잘했다.이기고 오라.

가 -가 +

김석주
기사입력 2019-10-13 [19:57]

벤투호, 평양원정길 29년만에.. "좋은 결과 가져오겠다"

"북한은 거칠고 과감한 팀,

역습 빠르고 날카롭지만 공략할 틈새 있어"

 

▲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리는 북한과의 카타르월드컵 예선을 위해 평양 원정길에 오르는 한국축구 대표팀. 1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정몽규 축구협회장과 기념촬영. (사진=연합뉴스)     © 운영자


[yeowonnews.com=김석주] 상대가 강한 팀은 아니지만 유난히 긴장되는 팀은 따로 있다. 한국 축구 대표팀에겐 일본이 그렇고 북한이 그렇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7위인 한국은 113위인 북한과 역대 전적에서 7승 8무 1패로 앞서고 있다.

 

그런데도 긴장되는 북한을 향하여,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의 승부처인 평양 원정을 위해 출국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3일 오후 인천공항을 떠나 중국 베이징을 거쳐 14일 평양에 도착한다. 벤투호는 15일 오후 5시 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H조 3차전을 치른다.

 

연합뉴스에 의하면, 한국이 평양 원정으로 경기를 치르는 것은 1990년 10월 22일 남북통일 축구 이후 29년 만이다. 한국(승점 6·골 득실+10)은 H조에서 북한(승점 6·+3)과 나란히 2승을 따냈지만 골 득실에서 크게 앞서 H조 1위다.

 

이 때문에 H조에서 그나마 경쟁력이 있는 북한과 3차전에서 승리하면 선두 자리를 확고히 할 수 있다. 

 

▲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리는 북한과의 카타르월드컵 예선을 위해 평양 원정길에 오르는 한국축구 대표팀의 13일 출국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으로 들어서자 팬들이 주변을 감싸고 있다.(사진=연합뉴스)     © 운영자

 

중국 베이징으로 떠나는 선수단은 13일 베이징 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북한 입국 비자를 받은 뒤 14일 오후 1시 30분께 평양에 도착해 숙소에 여장을 푼 뒤 김일성 경기장에서 첫 훈련에 나설 예정이다.

 

김일성 경기장의 그라운드는 인조 잔디다. 천연잔디 구장과 볼의 바운드가 달라 선수들의 적응이 필요하다. 대표팀 선수들은 인조 잔디 전용 축구화도 준비했다.

다만 김일성 경기장의 인조 잔디 상태를 정확히 알 수 없는 상태여서 벤투 감독은 국내에서 별도의 적응 훈련을 하지 않았다. 선수들도 어릴 때부터 인조 잔디에서 경기를 뛴 경험이 있어 적응이 어렵지 않다는 분위기다.

 

북한 당국이 이번 경기를 앞두고 붉은 악마 응원단의 방북을 허용하지 않은 터라 태극전사들은 김일성 경기장을 가득 메울 5만여명의 북한 응원단의 일방적인 응원전을 견뎌내야 하는 악재를 이겨야 한다.

 

▲  북한과의 카타르월드컵 예선을 위해 평양 원정길에 오르는 한국축구 대표팀의 손흥민이 13일 출국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운영자



북한에 당한 1패(1-2패)는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치른 평양 원정 때인 1990년 10월 11일 치른 남북통일 축구 때다. 한국은 29년 전 첫 패배 이후 북한을 상대로 10경기(3승 7무) 연속 무패다.

 

15일 북한과 경기를 치르는 벤투호는 16일 오후 베이징으로 이동한 뒤 대한항공편으로 17일 새벽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평양 원정을 앞두고 파울루 벤투 감독 역시 승리를 자신했다. 벤투 감독은 출국에 앞서 "느낌이 좋다. 선수단 분위기도 괜찮고, 훈련도 잘해왔다. 준비도 잘 돼 있다"라며 "무엇보다 선수들의 몸 상태가 좋다. 선수들 모두 건강한 상태로 원정을 떠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 날까지 한 차례 훈련만 남았다. 평양에서 공식훈련을 잘 마무리해서 좋은 결과 가져오겠다"고 강조했다.

 

북한전 준비에 대해선 "어느 팀이나 마찬가지로 북한도 똑같은 방식으로 분석했다. 특별한 것은 없다"라며 "우리의 플레이 스타일을 잘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벤투 감독은 특히 "북한은 거칠고 과감한 팀이다. 역습에서 빠르고 날카로운 팀"이라며 "이런 부분들을 선수들에게 잘 이야기해주면서 대비했다. 북한이 강점도 있지만 우리가 공략할 틈도 있다. 그런 부분에 대한 준비가 잘 됐다"고 자신했다.

김석주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월드컵,#본선진출,#FIFA랭킴37위,#평양 원정,#여원뉴스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