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세 소녀 상의 벗은 사진 캡처 남성, 2심서 무죄받은 이유

법률이 코걸이? 귀걸이? 이런 종류 범죄는 하나마나처벌, 솜방망이 처벌로는 절대 근절되지 않는다

가 -가 +

김석주기자
기사입력 2019-10-09 [21:22]

13세 소녀 상의 벗은 사진 캡처 남성, 2심서 무죄받은 이유

 

법원 "속옷 입고 배 가려…성적수치심 일으키는 내용 아냐"

그러면 소녀를 6일간 데리고 있던 이유...그건 뭐지?

기자가 의견을 취재한 시민 10명..전원이 비판적

 

[yeowonnews.com=김석주기자] 음성채팅 사이트를 통해 알게 된 13세 소녀가 영상통화 중 상의를 벗고 속옷만 입고 있는 모습을 캡처하고 이를 다른 사람에게 전송해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3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는 무죄 판결을 받았다.

 

법원은 피해자의 모습과 자세, 사진의 구도 등에 비춰 볼 때 성적 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는 내용을 표현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이같이 판단했다.

 

수원고법 형사2부(임상기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 제작·배포 등), 실종아동등의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A(30) 씨에게 징역 2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     B양을 모텔과 자신의 집 등에서 6일간 데리고 있으면서도 경찰관에게 "B양과 연락한 지 오래됐다"는 취지로 말하는 등 신고하지 않고 가정복귀를 지연시킨 혐의에도 솜방망이 처벌!! (CG=연합뉴스) © 운영자


연합뉴스에 의하면, A 씨는 올 2월 음성채팅 사이트를 통해 알게 된 B(13)양과 영상통화를 하던 중 B양이 상의를 벗어 속옷만 입고 있는 상태로 앉아 있는 모습이 보이자 이를 캡처하고, 이 사진을 다른 이에게 전송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A 씨가 캡처한 사진이 아동·청소년 음란물에 해당한다며 A 씨에 대해 유죄를 선고했으나, 2심의 판단은 달랐다.

 

2심 재판부는 "이 사건 사진은 피해자가 상의 속옷을 착용한 채 윗옷으로 배를 대부분 가리고 바지를 착용한 상태로 앉아 있는 모습"이라며 "피해자의 신체 일부가 노출됐으나, 노출 부위 및 정도, 모습과 자세, 사진의 구도 등에 비춰 볼 때 형사법상 규제의 대상으로 삼을 만큼 일반인의 성적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는 내용을 표현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A 씨는 B양에 대한 실종신고가 접수됐을 때에 B양을 모텔과 자신의 집 등에서 6일간 데리고 있으면서도 경찰관에게 "B양과 연락한 지 오래됐다"는 취지로 말하는 등 신고하지 않고 가정복귀를 지연시킨 혐의로도 기소됐다.

 

이에 대해서는 1·2심 모두 A 씨의 미신고로 인해 실종아동의 조속한 발견과 복귀가 방해됐다며 유죄로 판단해 벌금형을 선고했다.

 

이 사건 내용을 접한 서울 종로구 거주 O씨(49. 여성 공인중개사)는 "납득이 안 간다"라고 전제하면서, "그 소녀를, 6일씩이나 모텔과 자기 집 등에 데리고 있었다는 이유가 석연치 않다. 경찰에게 'B양과 연락한지 오래됐다"는 등, 실종아동의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위반 같은 문제는, 처벌 규정이 있는데도 왜 거론 안됐는지 궁금하다." 면서, "이런 종류의 솜방맘이처벌이, 범죄를 근절시키지 못하는 원인일 수도 있지 않겠냐?" 며 "솜방망이 처벌이다" 라고 못마땅해 했다.   

 

O씨 이외에도 기자가 의견을 물은 서울 시민 10명도 전원이 2심 판결에 대해 비판적이었다. 

김석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_m_yeowonnews_com.php on line 1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