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의혹'...'경찰청장' 윤총경 구속영장 청구

이 사건 명명백백하게, 하루라도 빨리 끝나기를 기다리는 국민은 피로하다. 대통령이 해결해야 되나?

가 -가 +

운영자
기사입력 2019-10-07 [11:45]

'버닝썬 의혹'...'경찰청장' 윤총경 구속영장 청구...

檢, 민정수석실 개입여부 수사중

‘버닝썬 사건’ 수사 정보를 빅뱅 ‘승리’ 측에 흘려준 혐의

 

[yeowonnews.com=김석주기자]검찰이 버닝썬 사건의 '경찰총장'으로 불리우던 윤총경에 대한 구속영작을 청구했다. 윤총경은 ‘버닝썬 사건’ 수사 정보를 빅뱅 ‘승리’ 측에 흘려준 혐의를 받고 있다. 

 

조선일보, YTN 등에 의하면, 윤 총경은 지난 2017년 7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조국 법무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있을 때 함께 근무했던 부하 직원이다.

 

▲    조국 법무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행정관이었던 윤모총경과 함께 찍은 사진.. © 운영자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박승대)는 7일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와 자본시장법 위반,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증거인멸 교사 등의 혐의로 윤 총경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윤 총경은 코스닥 업체 ‘큐브스’(현 녹원씨앤아이)의 전 대표 정모(45·구속수감)씨와 관련한 경찰 수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016년 정씨가 동업자로부터 사기와 횡령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를 당하자 윤 총경이 대가를 받고 수사를 무마해줬다는 것이다. 당시 정씨를 수사한 서울 수서경찰서는 그해 1월 사건을 접수한 뒤 약 7개월 만에 불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윤 총경은 이 과정에서 정씨로부터 수천만 원 상당의 비상장기업 주식 1만주를 공짜로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지난달 27일 윤 총경 자택 등을 압수 수색해 관련 증거를 확보했으며, 정씨로부터 관련 진술도 확보했다. 윤 총경은 또 한 상장사 측으로부터 미공개정보를 받아 주식을 매매해 수천만원의 이익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윤 총경은 앞서 경찰이 수사한 ‘버닝썬 사건’과 관련, 가수 승리 등이 포함돼 있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사실이 드러나 경찰과 유흥업소 사이 유착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됐다. 이 사건의 시발점이 된 김상교(28)씨는 최근 조선일보 디지털편집국과의 인터뷰에서 윤 총경에 대해 "총경인데 경찰청장보다 힘이 세서 경찰총장이라 불린다"고 했었다.

 

경찰은 버닝썬 내 폭행과 마약, 성폭력 사건 등을 수사하며 경찰 유착 의혹을 수사했지만 불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다만 윤 총경은 승리와 사업파트너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2016년 강남에서 운영한 주점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위반 신고가 들어오자 서울 강남서 경찰관들을 통해 단속 내용을 확인한 것으로 조사돼 직권남용 혐의로 송치됐다.

 

운영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버닝썬,#조국,#윤총경,#코스닥업체,#직권남용,#의혹,#여원뉴스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