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석 중 4석 공석' 9월, 일본 오가는 비행기 탑승률 뚝

우리 이웃나라에 일본이라는 나라가 있다는 것을 기억하고 싶진 않지만, 그래도 가끔 가주기는 하자.

가 -가 +

김석주
기사입력 2019-10-05 [11:03]

 '10석 중 4석 공석' 9월, 일본 오가는 비행기 탑승률 뚝

국토부 항공통계…

日노선 축소에 여객수 이어 탑승률도 최대 26%p 감소

"국적항공사 시름 깊어…3분기 실적에 악영향 예상"

 

▲ 파리 날린다는 말이 실감 난다. 한산한 인천공항 일본행 항공기 탑승수속 카운터 (사진=연합뉴스)     © 운영자

 

[yeowonnews.com=김석주] 일본 하늘길이 썰렁해졌다. "한국 사람들이 이젠 일본 쪽으로 고개도 안 돌리나 보다." 라고 한탄했다는, 일본 오사카 소재 어느 일본 회사 CEO의 푸념이 실감난다.  '보이콧 저팬' 운동이 계속되며 지난달 일본을 오가는 여객과 항공기 탑승률이 작년보다 모두 20∼30%가량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적 항공사들은 일본여행 거부 운동이 확산하자 일본 노선 중단·축소 등으로 대응하고 있지만, 줄어든 좌석조차도 제대로 채우지 못해 시름이 깊다고 연합뉴스가 전한다.

 

5일 국토교통부가 집계한 '일본노선 주간 항공운송 실적'에 따르면 9월 일본노선 여객은 총 135만5천112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99만1천905명)보다 28.4% 감소했다.

 

같은 기간 일본 노선 주간 탑승률은 61.0∼71.8%에 그쳤다. 이는 작년 9월 탑승률 78.0∼87.7%와 비교하면 최대 26.5%포인트(9월 첫째 주) 낮아진 것이다.

 

일본노선에 많이 투입하는 189석 규모의 B737-800 항공기를 운항한다고 가정하면 작년 9월 147∼166석을 채우고 떠났던 일본행 비행기가 올해는 최대 136석에서 최소 115석만 채운 채 운항한 셈이다.

 

항공사들이 일본노선 좌석 공급을 급격히 줄이는 상황에서는 줄어든 항공편 당 탑승률이 오르는 것이 자연스럽다.

 

이런 상황에서도 탑승률이 오히려 크게 떨어졌다는 것은 일본을 찾는 사람이 눈에 띄게 줄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국적 항공사 관계자는 "일본 여행 거부 운동 여파로 관광객이 급격히 줄면서 사업차 일본을 오가는 승객과 유학생, 일본인 여행객 정도만 일본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 것 같다. 당분간 일본 노선 여객 회복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본노선 탑승률은 일본 여행 거부 운동이 확산한 7월 초순 이후 줄곧 감소세를 보인다.

 

7월 첫째 주 78.5%를 기록했던 탑승률은 8월 첫째 주 71.5%로 떨어졌고, 8월 셋째 주에는 65.5%, 넷째 주 62.7%로 주저앉았다.

 

▲     © 운영자

 

9월 들어서도 첫째 주 61.2%. 둘째 주 61.0%로 더 낮아졌던 탑승률은 셋째 주 68.7%, 넷째 주 71.8%로 반등했다.

 

이는 국적 항공사들이 일본 노선 좌석 공급을 줄이면서 탑승률이 다소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작년 7∼9월 탑승률이 70% 후반대에서 최고 90%대에 육박했던 것과 비교하면 올해 탑승률 감소율은 말 그대로 기록적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일본 노선 비중이 컸던 저비용항공사부터 대형항공사까지 모두 일본 노선에서 비행기를 빼 중국·동남아 등으로 노선 다변화를 꾀하는 중"이라며 "그러나 이미 발생한 손실이 커 3분기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석주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_m_yeowonnews_com.php on line 1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여원뉴스. All rights reserved.